베네치아 다리에서 커피 끓인 독일 배낭족 125만원 벌금 폭탄

입력 : ㅣ 수정 : 2019-07-20 0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네치아 코뮨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 베네치아 코뮨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베네치아 경찰이 다리 근처에서 커피를 끓여 마신 독일 관광객 둘에게 950유로(약 125만 5000원)의 벌금을 물렸다고 영국 BBC가 19일(현지시간) 전했다.

32세와 35세로 베를린에서 온 두 배낭 여행자는 그랜드 카날의 네 다리 가운데 가장 오래 된 리알토 다리 층계참에서 커피를 끓여 마셨다. 지나가던 이가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고 경찰은 벌금을 물리면서 당장 베네치아를 떠나라고 했다.

베네치아에는 해마다 3000만명이 관광을 위해 찾아 몸살을 앓고 있다. 이에 따라 일부 장소에서 피크닉을 하거나 공공 장소에서 셔츠를 벗는 행위를 근절하겠다는 새 공중도덕법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루이지 브루그나로 베네치아 시장은 “베네치아는 존중받아야 하며, 여기 와서 하고 싶은 대로 하는 버릇없는 인간들은 그 점을 깨달아야 한다. 현지 경찰 덕택에 이제 그들은 제재를 받거나 떠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적발된 이들은 본국 대사관에도 신원을 알릴 방침이다.

베네치아 주민들의 원성이 하늘 높은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해 12월 베네치아 시의회는 몇 시간만 체류해도 도시세를 10유로 물리기로 의결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