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s 신주류가 떴다] 회사 안에선 아싸 회사 밖에선 인싸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지은(가명)씨가 지난 5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뮤직 페스티벌을 즐기며 친구와 함께 찍은 인증 사진. 90년대생들 사이에선 공연무대를 배경으로 콘서트 표를 들어 보이거나 출입용 팔찌를 손목에 찬 모습을 찍는 게 ‘인싸’ 문화로 자리잡고 있다. 강지은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지은(가명)씨가 지난 5월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뮤직 페스티벌을 즐기며 친구와 함께 찍은 인증 사진. 90년대생들 사이에선 공연무대를 배경으로 콘서트 표를 들어 보이거나 출입용 팔찌를 손목에 찬 모습을 찍는 게 ‘인싸’ 문화로 자리잡고 있다.
강지은씨 제공

회사원 강지은(26·가명)씨의 주말 일정은 빼곡하게 짜여 있었다. 오전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검색으로 찾은 유명 냉면집에 가 긴 대기 줄에 합류했다. 냉면을 먹은 다음에는 에어팟을 꽂고 스타벅스에 가서 그동안 꾸준히 모은 스티커를 털어 비치타월을 받았다. 수량이 한정된 사은품이어서 중고품 거래 인터넷카페에서 수만원에 팔리는 ‘핫’한 아이템이다. 저녁엔 친구들과 록 페스티벌을 찾아 ‘떼창’을 불렀다. 지은씨는 이날의 모든 일정을 인증샷으로 남겨 태그와 함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쭉쭉 올라가는 ‘좋아요’와 댓글을 읽다가 기분 좋게 잠이 들었다.

●SNS 인증은 인싸의 핵심… 콘셉트 잡아 느낌 있게 피드 관리

회사 안에서는 어떻게든 ‘아싸’(아웃사이더) 모드로 지내려는 90년대생들은 회사 밖에서는 ‘인싸’(인사이더)를 꿈꾼다. ‘인싸템’(인싸들이 사용하는 아이템)으로 소문나면 순식간에 불티나게 팔리고 ‘힙 플레이스’(유행에 앞서가는 장소)로 알려진 식당은 한두 시간 줄을 서도 아깝지 않다.

SNS 인증은 인싸들의 존재 이유다. 그렇다고 아무거나 SNS에 올리지는 않는다. 음식, 여행, 독서 등 자신만의 콘셉트를 잡아 피드(사진목록)의 전체 느낌을 통일감 있게 관리한다. 여러 사람과 우르르 모여 찍은 사진을 올리거나 구구절절 일기를 적은 ‘싸이월드’식 인증은 인싸들에게 배척당한다. 한 중소기업에 다니는 최지영(34) 과장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90년대생 후배들에게 보여 줬다가 면박을 당했다. “과장님 인스타에는 콘셉트가 없어요”, “너무 촌스러워요. 누가 이렇게 일상을 낱낱이 공개해요”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동영상이나 찍고 한가해?” 상사 핀잔 싫어서 회사엔 비밀

90년대생의 인스타에는 자신의 얼굴이 한 번도 등장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 관심 분야만 중점 노출하는 탓이다. ‘happy, love, hope’ 등을 아이디로 삼는 것도 낡은 방식으로 취급된다. ‘좋아요’가 많을수록 인싸력(인싸로서의 능력)을 뽐낼 수 있어 ‘팔로어’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인스타, 페북 등에서 ‘좋아요’를 서로 눌러 주기로 약속하는 ‘좋탐’ 문화가 생긴 것도 이 때문이다.

SNS에서 인싸인 90년대생들은 직장에서는 철저히 아싸로 남길 바란다. 자신의 일상을 재치 있게 촬영한 브이로그(비디오 블로그)를 올리는 유튜버 이모(28)씨는 직장 상사에게는 유튜브 얘기를 일절 하지 않는다. “영상이나 찍으며 놀 정도로 한가하냐”는 핀잔을 들을 게 뻔하고 굳이 사생활을 공개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이씨는 “회사가 신입사원을 뽑을 때는 사회성이 좋은 인싸를 선호한다고 말하지만 정작 뽑고 난 뒤에는 묵묵히 야근하는 아싸를 좋아한다”고 꼬집었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2019-07-19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