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일부 야당서 日 잘못된 발언에 동조하는 모습 유감”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1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여야 대표 회동, 국론 하나로 모으는 초당적 논의 장 되길”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8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8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잘못된 발언들에 대해 일부 야당에서 마치 동조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 심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정부의 세계무역기구(WTO) 제소를 비판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는 WTO 제소로 국제사회에서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공론화할 것”이라며 “일본은 경제보복의 명분이 사라지자 말 바꾸기에 생트집을 부리고 있다. 아베 정부의 발뺌 외교에 일본 언론에서마저 비판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야당에서 검토를 요청한 ‘제3국 중재위’는 일본의 국면 전환용 카드로 문제 해결의 답이 될 수 없다”며 “정부는 (일본 경제보복 조치 대응에)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 정치권 모두 차분하고 치밀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하고 정부도 야권 의견을 경청하는 열린 자세를 보일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또 이날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 대해 “거세지는 일본의 압박에 맞서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는 것에 전 국민이 공감하고 있다”며 “국민을 최우선으로 해서 5당 대표가 정치권의 뜻을 하나로 모아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대승적 차원에서 국론을 하나로 모으는 초당적 논의의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