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보수 정치 발자취 남겼는데…”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빈소에 정치권 인사 추모 행렬…MB, 이재오 통해 조문 전달
한 조문객이 17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정두언 전 의원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 조문객이 17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정두언 전 의원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17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에는 여야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빈소를 찾고서 기자와 만나 “대한민국 보수 정치의 큰 발자취를 남기신 훌륭한 정치인인데 이렇게 허무하게 간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며 “남아 있는 우리가 제대로 된 보수정당의 면모를 굳히겠다”고 했다. 김 전 원내대표와 함께 빈소를 찾은 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TV를 켜면 바로 볼 수 있는 선배였는데 이제는 볼 수 없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미어진다”며 “내년 총선에 우리 원내에 들어와 합리적 보수를 세울 수 있는 주춧돌 역할을 해 주길 바랐는데 속절없이 떠나 정신이 멍하다”고 했다.

정 전 의원과 경쟁을 벌이던 상대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의원들도 이날 빈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표했다. 정오를 넘겨 빈소를 찾은 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어지럽고 세찬 풍파를 묵묵하게 부딪치기에는 어려운 인간적인 심성을 갖고 계셨다”며 “정치가 아니더라도 다양하게 이야기가 통하는 그런 분이었다”고 했다. 민주당 정청래 의원은 조문을 마친 뒤 감정이 북받치는 듯 언론 인터뷰를 고사했다.

보석 상태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재오 전 의원을 통해 유족에게 ‘안타깝다’라는 내용의 조문과 근조 화환을 전달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2019-07-1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