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日, 과거 반인륜 범죄 골백번 사죄·배상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9: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한일갈등 속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아베 정권의 ‘과거사 불복’ 행태를 문제 삼으며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과거청산의 운명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제는 조선반도를 대륙침략의 교두보로 만들기 위해 우리나라를 불법 강점하고 야만적인 식민지통치 실현에 피눈이 되어 날뛰었다”며 “일본은 그에 대해 골백번 사죄하고 배상을 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논평은 이어 “그러나 섬나라(일본)의 행태는 너무도 파렴치하기 이를 데 없다”며 “과거 침략전쟁을 정당화하면서 저들이 감행한 천인공노할 반인륜범죄 행위들을 한사코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수치스러운 역사에서 교훈을 찾을 대신 재침의 길을 열기 위한 법정비와 무력증강 책동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다”며 “아베 일당의 행위는 국제사회의 대일 경계심과 결산 의지만을 더욱 격앙시킬 뿐”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징용 배상 문제를 매개로 한 일본의 대한(對韓) 경제보복 강행 이후 연일 각종 대내외 매체를 통해 아베 정권을 비난하며 과거청산 요구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