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유서 남기고 극단적 선택…박지원 “말문이 막힌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9: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두언 전 의원.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두언 전 의원. 서울신문 DB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6일 정두언 전 의원의 사망 소식에 “비보에 망연자실, 내일도 저랑 방송이 예정되었건만 말문이 막힌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진짜 합리적 보수정치인이었다. 저와는 절친도 아니고 이념도 달랐지만 서로를 이해하는 사이였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MB에게 잘못 보여 우리는 함께 저축은행 비리에 연관됐다며 고초를 겪었지만 무죄로 명예회복돼 함께 기뻐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부인과 개업한 식당에 때때로 가면 예의 쑥스러운 웃음으로 감사하던 정두언 의원! 영면하소서”라며 “그곳은 모략도 없어 억울한 누명이 없을 겁니다. 미망인 등 유족들께 위로를 드린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서대문구 홍은동 인근 북한산 자락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유서가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정 전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