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공유 스타트업 ‘벅시’, 엔지스테크널러지로부터 15억원 투자 유치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8: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사포함 렌터카 공유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벅시’는 16일 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엔지스테크널러지와 전략적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엔지스테크놀로지 신소우 CFO와 박용선 대표. 벅시의 이재진·이태희 공동대표. 벅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기사포함 렌터카 공유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벅시’는 16일 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엔지스테크널러지와 전략적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엔지스테크놀로지 신소우 CFO와 박용선 대표. 벅시의 이재진·이태희 공동대표.
벅시 제공

기사포함 렌터카 공유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벅시’는 16일 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엔지스테크널러지와 전략적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벅시는 엔지스테크널러지의 커넥티드 지능형 내비게이션 솔루션을 기반으로 여러 이용자들의 출발지와 목적지, 경유지 위치에 기반한 최적경로 탐색은 물론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의 플랫폼 기술 고도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엔지스테크널러지는 전략적 사업 제휴와 함께 벅시에 15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지분을 확보함으로써 전략적 파트너로서 양사 협력을 강화하고 나아가 통합이동서비스(Maas) 플랫폼 시장을 함께 이끌어 가겠다는 전략이다. 벅시는 지금까지 누적 50여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벅시 관계자는 “원천기술을 가지고 있는 엔지스테크널러지와의 협업을 통해 시장 및 서비스 확대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