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국 포천시장 “국립수목원 지키기 위해 투쟁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7: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정부시 쓰레기소각장 이전에 포천·양주시 반발
박윤국 포천시장(맨 우측)이 16일 국립수목원 가까운 곳에 쓰레기소각장을 건설하지 말 것을 의정부시에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윤국 포천시장(맨 우측)이 16일 국립수목원 가까운 곳에 쓰레기소각장을 건설하지 말 것을 의정부시에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 의정부시가 양주 및 포천시 경계와 가까운 곳으로 쓰레기소각장을 이전하려고 하자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16일 인근 지방자치단체와 소통없이 1급 발암물질이 발생하는 소각장을 건설하려는 것은 매우 부당하다며 즉각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박 시장은 성명서에서 “반경 5km 안에 주거 밀집지역과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등재된 세계문화유산 국립수목원이 있어 시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의정부시가 일방적으로 소각장 이전계획을 추진한다면 헌법과 세계인권선언에서 보장한 권리를 시민들과 함께 주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국립수목원을 지키기 위해 대대적인 국민 서명운동을 벌이고 장외투쟁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경고 했다. 박 시장은 “소극적인 주민 의견수렴 후 반대의견을 회피하기 위한 방안으로 소각장 이전 문제를 중앙분쟁조정위원회에 회부했다”며 “그 결과에 상관없이 헌법과 세계인권선언에서 보장하고 있는 의무를 다하기 위해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양주시의회는 지난 12일 열린 임시회에서 ‘의정부시 소각장 이전 건립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안순덕 시의원은 “양주시민의 의견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유해시설을 이전 건립하는 것은 반드시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정부시는 아파트 밀집지역인 장암동 쓰레기 소각장의 내구연한이 15년이 지난 데다 처리용량이 부족해지자 포천시와 양주시 경계지역인 자일동으로 이전해 새로 건립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021년 공사를 시작해 2023년 가동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양주시와 포천시 뿐 아니라, 의정부 민락2지구 주민들까지 반발하자 행정안전부 중앙분쟁조정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한 상태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우리 민락동 주민들 반발을 무마하기도 바쁘다”며 “양주·포천시민들 반발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별도 대책은 없다”고 말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