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수도관세척 업체’ 쎄니팡 “붉은 수돗물 사태, 상수도관세척 이물질제거 효과 확인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16 1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을 강타한 붉은 수돗물 사태 이후 수돗물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상수도관세척 업체 쎄니팡이 전국 다발적인 적수사태는 세척 때문에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쎄니팡의 설명에 따르면 전국 상수도관은 부식에 강한 재질의 주철관, PE관으로 설치가 되어 있어 배관의 외부부식과 내부부식으로부터 안전한 상태로 물에 포함된 각종 성분(미네랄)이 오랜 기간 동안 배관 내 침착되어 쌓이는 것으로 원수에 포함된 성분(철분,망간등)의 차이에 따라 쌓이는 성분도 다르다. 쌓인 양이 많아지면 물과 함께 나오게 되며 이를 보통은 녹물이라 하지만 녹물이 아닌 물과 함께 나오는 이물질이 많아 육안으로 보이는 것이다. 배관내 쌓인 이물질을 주기적으로 제거하지 않으면 적수 수돗물은 반복적으로 지속되게 된다.

물세척(플러싱)은 세척하는 배관의 관경보다 분출하는 배관의 관경을 좁게 설치하여 물을 가득 채운 상태로 공기 압력을 배관내 투입하는 방법이다. 물이 가득찬 상태에서 공기압력을 투입하면 배관내 압력은 바로 급상승하게 된다. 배관내 침착된 이물질은 제거하지 않은 상태에서 충격을 받아 결이 생겨 오랜시간 적수를 발생시켜 수돗물로 나오게 된다고 쎄니팡은 설명했다.

한편, 쎄니팡은 이러한 물세척 방법에서 벗어나 올해 경남 김해시 200mm 상수도관 4km 약30분간 질소세척을 했다고 밝혔다. 이 구간은 적수발생 민원이 잦았던 지역으로 쎄니팡은 세척전·후 배관 내 모습을 영상 기록으로 남겨 공개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