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압박으로 세월호 연극 방해”…예술위, 뒤늦은 고백과 사과

입력 : ㅣ 수정 : 2019-07-15 18: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정부 당시 세월호 관련 연극 등 공연을 무산시키고 사전 검열했던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이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예술위, 문화계 블랙리스트 집행 사과

▲ 예술위, 문화계 블랙리스트 집행 사과

예술위는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예술위는 2015년 10월 대학로예술극장 1층 씨어터카페에서 공연된 연극 ‘이 아이’(김정 연출)의 내용이 세월호를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당일 밤 대책회의에서 공연 취소와 방해를 논의하고, 다음 날 간부진들이 공연방해를 직접 실행했다”며 과거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차기작이던 ‘불신의 힘’(송정안 연출)과 ‘후시기나 포켓또’(윤혜숙 연출)에 대한 대본 사전 검열을 실행해 공연을 취소하도록 만들고, 이후 논란이 일자 문화체육관광부 지시에 따라 조사 결과를 조작해 진실을 은폐했다고 덧붙였다.

예술위는 또한 이를 외부에 폭로한 공익제보자이자 당시 사업 담당자였던 김진이 씨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주고자 부당한 전보조치를 한 사실도 인정했다.

예술위는 “팝업씨어터 사태는 당시 청와대와 문체부가 블랙리스트 이행을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부당 지시하는 상황에서 발생한 자체 검열 사례였다”라면서 “예술 현장의 동반자로서 든든한 지원자가 되어야 할 예술위가 본분을 다하지 않고 사명마저 저버린 이러한 잘못에 대해 늦게나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예술위는 당시 사태에 관련된 직원들에 대한 인사 조치 외에 제도 개선, 내부 고발자 보호, 직원 교육 등을 추진하겠다는 재발 방지 대책도 제시했다.

예술위는 사실과 책임 인정에 근거한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달라는 팝업씨어터 피해자들의 요청에 따라 이런 내용을 담은 ‘팝업씨어터 사태에 대한 사과 및 재발 방지를 위한 약속’이란 사과문을 공동 작성해 지난 8일부터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 씨어터카페, 예술가의집, 예술위 누리집(www.arko.or.kr) 등에 게시했다. 오는 19일 오후 3시 서울 대학로예술극장 1층 씨어터카페에서 피해 예술인들과 당시 예술위 사업 담당 직원들의 입장문을 발표하는 공개사과도 진행할 방침이다.

예술위는 매년 2000억원 이상의 문화예술진흥기금을 집행하는 대표적인 문화예술지원기관으로, 박근혜 정부 때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을 부당하게 지원에서 배제한 사례가 무더기로 드러나 블랙리스트 집행기관으로 악용됐다.

예술위는 이에 대해 2017년 2월과 2018년 5월 두 차례 대국민 사과를 했으며, 진상조사위원회 조사 결과 블랙리스트 집행에 관여한 것으로 드러난 전·현직 직원 23명 전원을 징계했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