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하다 시선 돌리면 삐~ 경보시스템 나왔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5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모비스, 2021년 상용차부터 공급
완전 자율주행에 필수… 세계 시장 공략

운전자의 눈동자가 일정 시간 이상 다른 곳을 향하면 경고를 해주는 시스템이 개발됐다.

현대모비스는 운전자 눈동자를 추적해 부주의로 판단 시 경보를 울리는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DSW)을 국내에서 처음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2021년부터 국내 주요 중대형 트럭 등 상용차종부터 공급한다.

이 시스템이 적용되면 적외선 카메라로 눈·코·입 등 특징점을 잡아 운전자를 식별하고, 동공을 인식해 시선 추적까지 할 수 있다. 이 정도 운전자 부주의 감지 기술은 해외 일부 고급 승용차에만 한정 적용되고 상용차는 양산 사례가 없다.

여기에 더해 현대모비스는 차량의 섀시 정보와 융합 분석해 운전자 부주의에 따른 차선 이탈이나 차선침범 위험 등을 판단하고 클러스터 표시나 경보음, 진동 등으로 주의를 환기시킬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장재호 전무는 “운전자 부주의 경보 시스템 등 탑승자 센싱 기술은 완전 자율주행을 위해 필수적”이라며 “버스와 승용차종에도 확대 공급을 추진하면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또 심박측정, 음성인식과도 연계해 생체리듬을 측정하고 음주 여부를 파악하는 등 탑승자 센싱 기술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07-1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