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갈등에…中 광저우 임정청사 빨래 널린 채 방치

입력 : ㅣ 수정 : 2019-07-15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칭 임정청사 김원봉 집무실 복원…인근 광복군 총사령부 개관은 미정
중국 광저우시 동산백원 현관 전경.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광저우시 동산백원 현관 전경.

“중국 광저우시가 동산백원(東山栢園)에 역사적인 건물로서 표지석을 세울 것이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유적지였다는 사실도 들어갈 거라 했는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없었던 일이 됐습니다.”
담에 붙어 있는 문화재 표지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담에 붙어 있는 문화재 표지판.

주광저우 총영사관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하며 동산백원의 발견과 고증에 참여한 재중사학자 강정애(61)씨는 지난 12일 광저우의 한 호텔에서 외교부 출입기자단과 만나 아쉬움을 전했다.

실제 동산백원에 붙어 있는 표지판에는 “중국과 서양 건축양식이 조화를 이루는”, “비교적 보존이 잘되어 있는 근현대 건물”이라는 문구와 함께 중화민국 시기에 지어진 역사적인 건물로 광저우시가 2018년 2월 지정했다고만 돼 있었다. 현관 천장 아래 빨랫줄에는 수건과 속옷이 널려 있고 현관에는 빗자루, 쓰레기통, 선풍기, 의자 등이 여기저기 놓여 있었다. 백범일지에도 등장하는 동산백원은 임정이 일본군의 추격을 피해 중국 내륙을 떠돌던 1938년 7월~9월까지 약 2달간 청사로 사용됐다. 본래 일제 피폭으로 사라졌다고 여겼지만 2017년 2월 말 존재가 확인됐다. 정부는 이곳에 기념비를 세우는 방안 등을 중국과 협의하고 있다. 강씨는 “다행히 광저우시가 이 건물을 ‘민국건축물’로 지정하면서 매매는 불가능해졌다”고 말했다.

기자단을 포함한 20~30대 청년 100명은 외교부가 기획한 ‘임정 100주년 기념 한중 우호 카라반’으로서 지난 9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충칭, 광저우, 창사, 항저우, 상하이 등 대한민국 임정 활동지를 방문한다. 지난 9일 들른 충칭 임정청사 2층 진열관에는 최근 국내에서 독립운동가 서훈 여부로 논란을 겪은 약산 김원봉 선생의 집무실 등이 복원돼 있었다. 안내사는 김 선생이 작성한 공문이나 그가 졸업한 황포군관학교 등을 강조해 설명했다. 충칭 임정청사는 1945년 1월부터 11월까지 사용된 곳으로 김구 주석 등은 여기서 광복을 맞았다. 다만 인근에 있는 광복군 총사령부는 지난 3월 복원을 완료했지만 정식 개관 시기를 정하지 못했다. 임정 진열관 관계자는 “대중에게 언제 개방될지 아무도 모른다”며 “정부 나름의 계획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정부에 재정 지원을 요청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과 함께 최근 중일 관계 밀착 때문에 중국 정부가 개관에 소극적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독립유공자 유달 선생의 장녀 이소심 여사는 이날 “나는 대한민국 임정이 유랑을 할 때 태어났다”며 “한국의 부국강병은 선현의 피와 맞바꾼 것이니 역사를 잘 기억해달라”고 당부했다.

글 사진 광저우 외교부 공동취재단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9-07-15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