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올인’ 커리큘럼에 많은 감점… 교육 다양성이 당락 갈랐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0 0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교육청 자사고 재지정 기준은
일반고 교육과정과 차별화에 높은 배점
감사 지적 많아 ‘탈락 1순위’였던 하나고
학종에 주안점 수시 특화 학교로 ‘회생’
동성고도, 다양한 과정 시도 긍정 평가


서열화 우려 점수 뺀 취소 여부만 발표
서울교육청이 9일 발표한 자율형 사립고 지정 취소 대상 8곳에 포함된 강남·서초 지역 자사고 세화고등학교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세화고 외에 경희고, 배재고, 숭문고, 신일고, 이대부고, 중앙고, 한대부고가 이날 지정 취소 대상이 됐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교육청이 9일 발표한 자율형 사립고 지정 취소 대상 8곳에 포함된 강남·서초 지역 자사고 세화고등학교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세화고 외에 경희고, 배재고, 숭문고, 신일고, 이대부고, 중앙고, 한대부고가 이날 지정 취소 대상이 됐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개교는 자율형사립고 지정 목적인 학교운영 및 교육과정 운영 영역에서 비교적 많은 감점을 받았다.”

9일 서울교육청은 13개교 중 8개 자사고(경희고, 배재고, 세화고, 숭문고, 신일고, 이대부고, 중앙고, 한대부고)에 대해 재지정 취소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히면서 탈락 이유를 이같이 설명했다. 자사고 운영 목적인 ‘교육의 다양성’에 얼마나 부합하게 학교를 운영해 왔는지가 당락을 갈랐다는 뜻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高진학률 하나고, 반발 우려 재지정” 지적도

서울교육청은 이날 예고한 대로 평가 점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점수에 따라 학교 서열화가 이뤄질 수 있으니 점수를 공개하지 말라는 자사고 측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서울교육청이 감점이 많았다고 언급한 영역에서 가장 배점이 높은 항목은 교육과정 편성 운영의 적절성(14점)이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합격한 동성고는 교육과정 운영에서 다양한 시도를 했는데, 그것이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닌가 한다”면서 “결국 각 자사고들이 교육과정을 일반고와 얼마나 차별성 있게 운영했는지가 중요했다”고 분석했다.

유성룡 에스티유니타스 교육연구소 소장은 “전국 43개 자사고 중 서울에만 22개가 몰려 있고 이 중 대부분이 이명박 정부 때 자사고 확대정책에 의해 생겨났다”면서 “차별성 없이 갑자기 늘어난 서울의 자사고들이 다양한 교육과정이 아닌 명문대를 더 많이 보내기 위한 교육과정을 운영한 것이 감점 요인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능에 올인한 자사고들이 감점을 많이 받았을 수 있다는 뜻이다.

교육청 감사 지적 사항이 많아 ‘탈락 1순위’로 꼽혔던 하나고가 평가에서 합격한 배경도 교육의 다양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하나고는 2015년 서울교육청 특별감사에서 21건의 지적사항을 받아 12점 감점이 예상됐다. 유 소장은 “하나고는 학생들에게 다양한 커리큘럼을 제공해 학생부종합전형 등 수시에 특화된 학교”라고 말했다. 다만, 서울 지역 자사고 중 명문대 입시 실적이 월등한 하나고를 탈락시킬 경우 거센 반발이 부담스러워 재지정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기존에는 동일 사안이라도 교직원별로 지적을 받으면 개별 사안으로 처리했지만, 이번 평가에서는 단순 지침 미숙지나 소홀로 인해 동일 사안에 대해 여러 교직원이 받은 지적은 1건으로 합쳐 처리했다”면서 “평가 적용 방법 변경으로 하나고의 감점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市교육청 “자사고 폐지 정책 아니다” 발뺌

박건호 서울교육청 교육정책국장은 “이번 자사고 평가는 자사고 폐지 정책의 일환이 아닌 지난 5년간 운영 성과에 대해 평가한 것”이라면서 “자사고 폐지는 교육부에서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일괄적으로 처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9-07-10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