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유의 ‘홍콩입법회 점거’ 시위대 해산…도로에서 투석전

입력 : ㅣ 수정 : 2019-07-02 08: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헬멧과 마스크를 착용한 시위대 수백명은 1일 오후부터 입법회 건물 진입을 시도한 끝에 의사당을 점거했다. 홍콩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헬멧과 마스크를 착용한 시위대 수백명은 1일 오후부터 입법회 건물 진입을 시도한 끝에 의사당을 점거했다.
홍콩 로이터 연합뉴스

홍콩 시위대가 벌인 사상 초유의 입법회 점거 사태가 반나절 만에 마무리됐다.

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새벽 시위 진압 장비를 갖춘 경찰이 진압을 위해 접근하자 입법회 안 의사당에 모인 이들은 모두 밖으로 빠져나갔다. 이들은 도로를 점거하고 시위를 벌이던 다른 시위대와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입법회 앞 도로를 점거한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최루탄을 발사했고, 시위대는 한때 벽돌·우산·계란 등을 집어던지며 맞섰지만 오전 2시 30분(현지시간)쯤 모두 해산했다.

전날 늦은 밤 시위대 사이에서는 점거 시위를 계속 이어가자는 이들과 이미 의사당 진입으로 사실상 승리한 만큼 일단 물러나자는 이들의 의견이 엇갈렸다.

이들은 전날 밤 입법회 건물을 둘러싼 유리벽과 유리문 여러 곳에 구멍을 내고 입법회에 진입해 점거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가 입법회 같은 중요 공공 기관에 진입해 점거 시위를 벌인 것은 홍콩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시위대에 점거돼 시설 일부가 파괴되는 사태가 발생하자 입법회는 사상 최초로 적색경보를 발령했다. 1층 로비에서 시위대와 대치하던 경찰은 불법 진입을 중단하고 밖으로 나가라고 경고하기도 했지만 실제 강경 진압은 하지 않고 일단 물러났다.

홍콩 경찰은 지난달 12일 고무탄 등 진압용 무기를 대거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가 비난 여론을 받은 것을 의식한 듯 휴대용 최루액 스프레이, 곤봉, 방패 등 기본적 장비만 갖고 시위대에 대처했다.

케리 람 행정장관은 이날 새벽 4시에 경찰 수장을 대동하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시위대의 폭력 행위를 강하게 비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