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격훈련 뒤 먹고 싶은 급식 메뉴…“삼계탕·곰탕·냉면”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09: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국적 코브라골드훈련에 참가 중인 한국 해병대 수색대 장병들이 16일 태국 로타윈 정글에서 수색정찰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2019.2.16  해병대사령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다국적 코브라골드훈련에 참가 중인 한국 해병대 수색대 장병들이 16일 태국 로타윈 정글에서 수색정찰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2019.2.16
해병대사령부 제공

군 장병들이 유격훈련 후 가장 먹고 싶은 급식 메뉴로 전복 삼계탕을 꼽았다.

27일 국방일보는 최근 국방부 인트라넷인 국방망을 통해 ‘유격훈련 후 가장 먹고 싶은 급식메뉴’를 주제로 6월 장병 ‘별별랭킹’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참가장병 25.1%가 전복 삼계탕을 꼽았다고 밝혔다. 그 뒤를 이어 ‘오징어 젓갈 곁들인 꼬리곰탕’(9.0%), ‘시원한 냉면’(7.7%)이 각각 2, 3위에 올랐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479명의 장병이 참여했다.

군에서 4∼6월은 ‘유격훈련의 계절’로 체력소모가 많은 훈련이기에 각 부대에서는 급식 메뉴로 다양한 보양식을 준비한다. 돼지고기볶음, 치킨, 삼겹살 구이, 감자탕, 한우 갈비탕, 매운 돼지 갈비찜, 돼지고기 김치찌개의 선호도도 높은 편이었다.

육군 27사단 장민철 병장은 “지난해 유격훈련 후 지친 몸으로 병영식당에 갔다가 전복 삼계탕이 메뉴로 오른 걸 보고 모두가 환호성을 질렀던 기억이 난다”며 “무더위와 피로를 모두 풀어주는,별 5개 이상을 주고 싶은 메뉴”라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