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오늘 정개·사개특위 개최…패스트트랙 법안 논의

입력 : ㅣ 수정 : 2019-06-27 08: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 국회 임시회가 76일만에 개회가 되었으나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개회식이 없는 개회에 국회 본회의장이 텅비어있다.2019.6.2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 20일 국회 임시회가 76일만에 개회가 되었으나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비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개회식이 없는 개회에 국회 본회의장이 텅비어있다.2019.6.2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는 27일 오후 각각 전체회의를 열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법안들의 처리 방향 등에 대해 논의한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정개특위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은 사개특위에서 각각 논의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달 30일로 끝나는 두 특위의 활동시한 연장 문제도 다뤄질 예정이다. 지난 4월 말 패스트트랙 지정에 공조한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특위 연장을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이에 유보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때문에 한국당 의원들은 회의에 불참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어 경찰청과 소방청의 업무보고를 받는다. 지난 24일 한국당 불참 속에 행안위 법안소위를 통과한 소방관 국가직화법 등은 전날 한국당의 요청으로 안건조정위원회에 회부될 방침이다.

소방관 국가직화법 등 쟁점 법안을 제외한 법안들은 이날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다룬다. 여성가족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도 회의를 열어 한부모가족지원법, 청년 관련 법안 등을 논의한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