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믿을, 나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경원 흔들기 노골화… 한국당 “합의 왜” 공공연하게 불신임 언급
국회 정상화를 위한 3당(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간 합의가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반대에 부닥쳐 무산된 데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특히 한국당에서는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한 불신임이 공공연하게 언급되는 등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다.

●의총서 발언한 17명 대부분 나 대표 책임론

한국당의 3선 중진인 김영우 의원은 25일 라디오에 출연해 “갑자기 왜 이런 합의를 했는지 모르겠다”며 “여당의 사과뿐 아니라 (패스트트랙 처리 방향에 대한) 여야 합의가 반드시 필요한 건데, 어떤 입장 변경도 없는 상황에서 어정쩡한 합의가 됐기 때문에 추인에 실패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외투쟁과 원내투쟁을 병행하자고 주장하는 온건파인 김 의원마저도 나 원내대표의 책임론을 직접 거론한 것으로 합의문에 대한 당내 분위기를 반영한다. 김 의원은 ‘전날 불신임 이야기까지 나왔느냐’는 질문에 “말 자체는 나왔는데 불신임하자는 차원에서 나온 말은 아니었다”며 “불신임까지 거론될 수 있는 상황이지만 결국 여야 협상을 해야 하니 나 원내대표에게 좀더 힘을 실어주자는 차원에서 나온 말”이라고 했다.

전날 의원총회에서는 17명 정도의 의원이 발언했는데 15명이 나 원내대표 책임론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2명도 재협상을 위한 나 원내대표의 결단을 촉구했다고 한다.

대구·경북 지역 한 중진 의원은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이득이 되는 그림을 만들어야지, 어정쩡하게 해놓고 추인을 해달라고 하니 다들 열받은 것”이라며 “불신임이라는 말도 그 연장선에서 나왔다”고 했다. 충청 지역의 한 재선 의원도 “의총장에서 소리를 치는 등 격앙된 의원들을 진정시키려다 오히려 ‘나 원내대표 편드냐’는 핀잔만 들었다”고 했다.

●오신환 “나 대표, 협상 내내 의총 추인 걱정”

하지만 합의문을 거부한 한국당으로서는 출구전략이 마땅치 않은 게 고민이다. 패스트트랙 원천 무효를 민주당이 받아들이기 힘든 상황에서 무한정 국회를 보이콧하는 것은 여론의 비판을 키울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당이 이날부터 선별적으로 국회에 등원하기 시작한 것은 그런 딜레마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의총 추인에 대한 걱정을 협상 내내 갖고 있었다”고 협상 뒷얘기를 공개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06-26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