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비 새고 석면 나오는 연습실... 인천예고 학생·부모 “더이상 못 참겠어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6-25 09:44 교육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인근 아파트 반대로 신축 중단 1년째

교육청, 실습동 설계 바꿔 내년 착공
연습실 층고 높이 등 갈등 불씨 남아
지역 주민의 반대 탓에 인천예술고등학교 실습동 신축 공사가 1년 넘게 미뤄지며 불편을 호소하는 학생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장마 기간 실기실에 물이 샌 모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역 주민의 반대 탓에 인천예술고등학교 실습동 신축 공사가 1년 넘게 미뤄지며 불편을 호소하는 학생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장마 기간 실기실에 물이 샌 모습.

“비가 오면 악보가 젖어요”
인천 유일의 예술고교인 인천예술고등학교가 실습동 신축을 추진한 지 1년이 지나도록 공사를 시작하지 못해 학생들이 학습권 침해를 호소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교육청이 손을 놓은 사이 학생들은 실습도, 체육수업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며 “안전한 공간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하루빨리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천예고는 1998년 개교 이래 한 간호전문대학이 사용하던 건물을 개조해 실습동으로 사용 중이다. 1980년 지어진 이 건물은 노후화로 이전·증축 논의가 이어져 오다 지난해 4월 올해 8월 개관을 목표로 지상 5층 규모의 실습동 신축에 착수했다. 그러나 5층 높이의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일조권·사생활 침해를 이유로 반대해 공사가 1년 넘게 중단됐다.

●열악한 연습 환경… 안전 문제 심각

신축이 무작정 미뤄지는 동안 학생들은 열악한 환경 속에 학업을 이어오고 있다. 예고 특성상 학생들은 하루 2시간에서 10시간까지 연습실에서 보낸다. 그러나 무용실은 층고가 낮아 점프 등 동작을 제대로 할 수 없고 장마철에는 비가 새 악보가 젖기도 한다. 노윤경 교무부장은 “층고가 낮고 바닥 쿠션이 없는 연습실에서 학생들이 부상을 당한다”면서 “샤워실에서는 녹물이 나와 물티슈로 몸을 닦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안전 문제는 더 심각하다. 2013년 석면 조사 결과에 따르면 건물 면적 절반 이상에 석면이 사용돼 일부 교실에서는 10%대 고농도 석면이 검출됐다. 외장재는 드라이비트 소재이고 가스관이 건물 내부에 그대로 노출돼 화재에도 취약하다. 2학년 최다음 학생은 “겨울에 난로를 틀면 머리가 아플 정도로 가스 냄새가 나 불안하다”며 “열악한 환경에서 연습하는 게 가장 힘들다”고 말했다.
지역 주민의 반대 탓에 인천예술고등학교 실습동 신축 공사가 1년 넘게 미뤄지며 불편을 호소하는 학생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화장실을 개조해 피아노 연습실로 사용하고 있는 모습. 학생들은 악취가 난다고 호소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역 주민의 반대 탓에 인천예술고등학교 실습동 신축 공사가 1년 넘게 미뤄지며 불편을 호소하는 학생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화장실을 개조해 피아노 연습실로 사용하고 있는 모습. 학생들은 악취가 난다고 호소한다.

●학부모들 “학교 이전해 해결해야”

주민과 학부모의 불만이 계속되자 교육청은 실습동 높이를 낮추는 방향으로 설계를 재공모했다. 교육청은 내년 3월 재착공을 시작해 2021년 6월 공사를 끝낸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연습실은 아파트에 비해 한 층의 층고가 1m 이상 높아 세부 계획에 따라 갈등의 불씨는 남아 있다. 조혜진 학부모 비대위원장은 “원점으로 돌아간 실습동 건립에 또 얼마나 긴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근본적인 해결책인 학교 이전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이전보다는 새 실습동 신축으로 가닥이 잡혔다”며 “재공모에 들어간 만큼 주민들을 최대한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30년 이상 된 전국의 학교 건물은 2만 1498동으로 전체의 34.4%다. 50년 이상인 학교 건물은 2115동으로 전체 중 3.1%, 100년 이상 된 건물도 17동이다. 김선희 좋은학교 바른교육 학부모회장은 “학교 증축·이전은 단시간에 끝나는 일이 아닌 만큼 그 사이 학생들의 건강권과 학습권을 보장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사진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19-06-25 1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