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본부장 “북미 실무협상 재개 중요 화두, 6~9월 중요 시기”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17: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정인 특보는 “북핵 협상, 한국사회 통합·합의 중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뉴스1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뉴스1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0일(현지시간) “북미 간 실무협상이 빨리 재개돼야 한다는 것이 현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화두가 되고 있다”며 6∼9월이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관건적 시기’라고 말했다.

워싱턴 DC를 방문한 이 본부장은 이날 특파원 간담회에서 “최근에 와서 한미가 공히 북한에 대해서 빨리 협상으로 나오라고 강조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또 “이러한 시점에서 미국에 와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함께 한미가 한목소리로 북측 및 국제사회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발신할 수 있었던 데 대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들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한 친서 전달, 고 이희호 여사에 대한 북측의 조의문 전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등 괄목할만한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빠른 시일 내에 실무협상이나 남북, 내지는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조심스럽게 지켜봐야 하겠지만, 긍정적인 움직임으로 판단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6월부터 시작해서 올여름까지 상당히 중요한 시기가 될 것 같다”며 “이러한 과정에서 한미가 주축이 되고 중국, 러시아, 일본을 아우르는 외교적 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6월부터 여름을 거쳐 9월까지 정도가 상당히 중요한 관건적 시기”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이날 미 버클리대에서 열린 좌담회에서 북핵 협상과 관련해 “한국 사회 내부의 통합과 합의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특보는 ‘북핵 협상을 놓고 남한 내에 이견이 큰 것 같다’는 참석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국민적 합의가 중요하다. 한국은 극단적으로 분열돼 있고 양극화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워싱턴에도 마찬가지로 다른 의견이 있지만 대화를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초당적인 지지도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문 특보는 또 북중 밀착과 관련해 “유엔 제재가 북한을 중국으로 몰아갔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결국 대화와 협상이 최선의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최대의 압박 전략을 통해 북한을 압박했지만 효과가 없었다. 북한은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그다음 옵션으로는 군사적 옵션이 있지만 이는 한국이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며 “부수적 피해가 엄청날 것이며 러시아나 중국, 일본 등 주변 국가도 행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특보는 “미국은 지난 40년간 김일성 일가의 정권 교체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이 역시 성과가 없었다”며 “협상과 대화가 가장 최선의 옵션”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