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의 ‘업그레이드’된 예우, 아버지와 어떻게 달랐나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13: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년만에 중국 최고지도자 맞는 북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연합뉴스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맞이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예우는 14년전 중국 최고지도자를 맞았던 아버지 김정일과 비교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습이었다. 2005년 10월말 후진타오 당시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했을 때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겨울철 ‘방한복’ 차림으로 평양 순안공항을 나와 눈길을 끌었다. 정장을 입은 후진타오와 비교하면 현지지도를 마치자마자 급하게 공항으로 왔다는 인상마저 주는 복장이었다. 당시 후 주석의 평양 공항 도착시간은 오전 11시 30분으로, 이번 시진핑 주석의 방북 도착시간(오전 11시 40분)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20일 평양 공항에 나온 김정은의 모습은 인민복 복장으로 격식을 차렸다. 혼자서 후 주석을 맞이했던 아버지와 달리 그는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나와 시진핑 부부를 영접했다. 리설주는 시 주석 부부가 전용기에서 내릴 때 김 위원장과 함께 박수를 치는 등 이번 북중 정상회담의 또다른 파트너로서 대부분 일정을 소화했다. 김정은 부부가 함께 나서며 정상국가로서의 이미지도 자연스럽게 부각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후진타오와 김정일-평양AP연합뉴스

▲ 후진타오와 김정일-평양AP연합뉴스

14년전 북중 정상회담과 유사한 부분도 많다. 2005년에도 이번처럼 공항에서 21발의 예포가 올리는 가운데 인민군의 사열이 있었고, 북중 정상이 평양 시내로 이동하는 동안 수십만명의 환영 인파가 도로 주변을 가득 메웠다. 이같은 장면은 중국중앙방송(CCTV)를 통해 보도됐다.

하지만 2005년과 달리 김정은은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시 주석을 위한 별도의 환영식을 마련했다.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환영행사를 치른 외국정상은 시 주석이 최초라고 CCTV는 소개했다. 2005년과 비교해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최고 예우를 중국 최고지도자에게 선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