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과 집무실서 기념촬영… 리설주 한복 눈길

입력 : ㅣ 수정 : 2019-06-23 15: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수산 영빈관에서 회담 후 별도로 중앙위 청사 초청… 최고 예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방북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자신의 집무실인 평양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로 초대, 기념사진을 촬영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20일 금수산 영빈관에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이후 별도로 자신의 집무실인 중앙위 청사로 시 주석을 초대한 것은 최고 예우를 선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20일 평양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 및 당 정치국 위원·후보위원과 함께 찍은 기념 사진. 사진에는 2017년 10월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보선된 김여정 제1부부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앞줄 왼쪽부터 펑리위안 여사, 시 주석, 김 위원장, 리 여사.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20일 평양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 및 당 정치국 위원·후보위원과 함께 찍은 기념 사진. 사진에는 2017년 10월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보선된 김여정 제1부부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앞줄 왼쪽부터 펑리위안 여사, 시 주석, 김 위원장, 리 여사. 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과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중앙위 청사에서 다시 회담을 하면서 문 대통령을 극진히 대우한 바 있으며,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 부부도 중앙위 청사에 초대한 바 있다. 하지만 중앙위 청사에서 정상 부부와 함께 기념촬영을 한 것은 시 주석이 유일하다.

통신은 “습근평(시진핑) 동지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 도착하자 전체 당중앙위원회 성원들은 열렬히 환영했다”며 “김정은 동지께서는 리설주 여사와 함께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앞에서 습근평 동지와 팽려원(펑리위안) 여사를 반갑게 맞이하셨다”고 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께서와 리설주 여사, 습근평 동지와 팽려원 여사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성원들과 함께 당 중앙위원회 청사를 배경으로 뜻깊은 기념사진을 찍으시여 조중 두 당 역사에 길이 전할 불멸의 화폭을 남기셨다”고 했다.

통신이 기사와 함께 보도한 사진에는 리 여사가 한복 차림으로 촬영해 눈길을 끈다. 리 여사가 외교 무대에서 한복을 입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