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초산테러 현장에 동판 제막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0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YS 초산테러 현장에 동판 제막 20일 서울 동작구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열린 ‘김영삼-상도동 50주년 기념행사’에 김무성(왼쪽 두 번째부터) 자유한국당 의원,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손명순 여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제막한 바닥 동판은 1969년 김 전 대통령이 신민당 원내총무를 할 때 당한 초산테러를 기억하기 위해 손녀인 김인영 작가가 디자인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YS 초산테러 현장에 동판 제막
20일 서울 동작구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열린 ‘김영삼-상도동 50주년 기념행사’에 김무성(왼쪽 두 번째부터) 자유한국당 의원,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손명순 여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제막한 바닥 동판은 1969년 김 전 대통령이 신민당 원내총무를 할 때 당한 초산테러를 기억하기 위해 손녀인 김인영 작가가 디자인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20일 서울 동작구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열린 ‘김영삼-상도동 50주년 기념행사’에 김무성(왼쪽 두 번째부터) 자유한국당 의원,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손명순 여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제막한 바닥 동판은 1969년 김 전 대통령이 신민당 원내총무를 할 때 당한 초산테러를 기억하기 위해 손녀인 김인영 작가가 디자인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2019-06-2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