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5개 부처 장관들, SKT 스마트오피스 찾아 ‘5G 열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6-21 02:19 정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유은혜 “학교서 5G 체험할 수 있어야” 유영민 “세계 최초 잊고 최고가 돼야”

박능후(오른쪽에서 두 번째) 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서울 종로구 센트로폴리스의 SKT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오피스에서 사무환경을 보여주는 증강현실(AR)을 체험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유은혜 교육부 장관, 박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능후(오른쪽에서 두 번째) 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서울 종로구 센트로폴리스의 SKT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오피스에서 사무환경을 보여주는 증강현실(AR)을 체험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유은혜 교육부 장관, 박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20일 서울 종로구 SK텔레콤 스마트오피스에서는 ‘장관님’들의 탄성 소리가 연신 쏟아졌다. 딥러닝·영상분석 기술로 얼굴을 빠르게 인식해 사원증 없이도 출입구가 빠르게 열리고, 좌석 예약 시스템을 통해 원하는 자리를 선택해 업무를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좌석에 별도 PC가 설치돼 있지 않고 ‘도킹 시스템’에 스마트폰만 꽂으면 모니터에 작업 중이던 문서가 열려 전날의 업무를 보는 것이 가능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이날 5G(세대) 이동통신 기술이 적용된 SK텔레콤 스마트오피스에서 ‘5G 열공’을 했다. 5G 가입자가 1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장관들은 자신이 맡은 부처에 5G 기술을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쏟아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학생들이 교육 환경에서 5G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학교 정보통신기술(ICT)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며 “(업계에서) 이런 5G 서비스가 교육 현장에도 제공되도록 도와 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곁에 있던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그러겠다”고 화답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0~20년 뒤 오늘의 우리 모습을 사진으로 본다면 웃을 것 같다. 과거 커다란 핸드폰이 나왔었는데 현재 크기가 확 작아진 것처럼 (5G도) 이제 시작”이라며 “기술 발전에 부응해 국민 건강 안전을 어떻게 확보할지에 대해 고민했다”고 말했다.

성윤모 산자부 장관은 “그동안 양적 성장을 이뤘다면 이제 질적 성장을 이뤄야 한다. 그 근간이 되는 것이 5G”라고 했다.

유영민 과기부 장관은 “전 세계 5G 시장은 2026년에 1161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는데 이 중 15%인 180조원을 대한민국이 장악하자는 것이 5G+ 전략의 골격”이라며 “5G 세계 최초 상용화는 이제 잊고 지금부터는 (5G에서) 세계 최고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여러 규제에서 과감하게 전향적으로 가야 한다”면서 “여러 부처가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어 5G 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6-21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