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정경두 책임지고 文대통령 사과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6-21 0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보의원총회 열고 국정 조사 실시 주장…오신환 “국방부 장관 해임·책임자 처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 야권은 20일 어선을 타고 동해 삼척에 정박한 북한 주민을 군 당국이 탐지하지 못한 사건의 책임을 지고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안보의원총회를 열고 “정 장관은 당연히 책임을 지는 것이 맞고 이낙연 국무총리가 사과할 일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할 사안”이라며 “문 대통령이 사과해 달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해상, 육상이 모두 뚫린 것도 모자라 군이 은폐, 축소를 했다”며 “우리 군이 안보를 지킨 것이 아니라 어민이 안보를 지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4명 중 2명이 북한으로 송환된 것을 놓고 국정 조사를 통해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4명 모두 삼척항 진입에) 이견이 없었던 것으로 볼 때 대공 용의점이 있거나 아니면 대한민국에 있고 싶었는데 보낸 것 아니냐라고 해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방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은폐, 조작과 관련된 책임자 전원을 처벌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군 당국은 어떻게 시민의 신고가 있기 전까지 몰랐다는 것인지 어이가 없다”며 “만약 귀순자가 아니라 무장군인이었어도 ‘몰랐다, 배 째라’라고 말할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오 원내대표는 지난 2012년 강원 고성군 최전방에서 발생한 ‘노크 귀순’을 언급하며 “당시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를 안보 무능 정권으로 규정하고 총공세를 펼쳤다. 노크 귀순을 비판하던 문 대통령은 어디 있느냐”고 지적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06-21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