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킹맘도 한국과 똑같다…‘더 많이 일하고 적게 쉬고’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17: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동 시간 남성 버금가는데 가사는 여전히 여성 일
서울신문 DB

▲ 서울신문 DB

미국의 ‘일하는 여성’도 한국의 일하는 여성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퇴근 후에도 아이를 돌보고 가사 일을 하는 데 남편보다 더 많은 시간을 썼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9일(현지시간) 미 노동부에서 내놓은 ‘생활시간조사자료’(ATUS)를 통해 미국의 일하는 여성들이 여러가지 의무에 짓눌려 있는 상황을 전했다. 여성의 사회 진출은 점점 늘어나고 있지만 여전히 여성은 아이들의 주양육자였으며, 집안일 전반을 돌봤다. 지난해 취업 상태의 여성은 하루 평균 7시간 20분 일했는데 이는 2003년 처음 조사가 실행된 이후 가장 긴 시간이다. 남성은 이보다 길었는데 하루 평균 8시간보다 조금 짧은 수준이었다.

근로 시간 차이에 비해 가사노동·양육 시간은 격차가 더 컸다. 여성은 청소나 요리 등 가사노동에 하루 평균 2시간 17분을 썼으나 남성은 1시간 47분으로 약 30분 차이 났다. 일하는 여성은 가사노동뿐만 아니라 아이를 돌보는 데도 남성보다 더 많은 시간을 썼다. 워킹맘의 양육 시간은 2시간으로 전년(1시간 50분)보다 늘었지만, 남성은 같은 기간 1시간 30분에서 1시간 24분으로 오히려 줄었다.

일을 하지 않는 부모도 아이를 돌보는 시간은 성별 간 큰 차이가 났다. 일을 하지 않는 여성의 경우 하루 양육 시간이 3시간에 육박했지만 남성은 2시간 15분에 그쳤다.

시간 부족에 시달리는 여성들은 레저나 운동을 위해 쓰는 시간은 그만큼 적었다. 전체 여성이 하루 평균 여기에 사용하는 시간은 3시간 30분이었으며, 워킹맘은 3시간 46분으로 조금 더 길었다. 남성 평균은 4시간 정도였으며, 일하는 남성은 4시간 40분으로 여성 평균보다 1시간 이상 긴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학자인 캐이틀린 콜린스는 “여성들은 직장에서 업무상 요구를 많이 받을뿐 아니라 시간과 정성을 아이에게 쏟아야 한다는 기대까지 받는다”면서 “일과 가정을 모두 성취하는 것은 불가능함에도 남성에게는 지우지 않는 짐을 여성에게 지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