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축구 덕분에 지난 3주간 감격”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0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준우승 U20 대표팀 초청 격려 만찬…이강인 “이렇게 좋은 자리에 또 왔으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U20(20세 이하) 축구대표팀 초청 만찬에서 주장 황태현(왼쪽)과 ‘골든볼’(최우수선수상)을 받은 이강인(오른쪽)으로부터 선수단 서명이 담긴 대표팀 유니폼을 선물받은 뒤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U20(20세 이하) 축구대표팀 초청 만찬에서 주장 황태현(왼쪽)과 ‘골든볼’(최우수선수상)을 받은 이강인(오른쪽)으로부터 선수단 서명이 담긴 대표팀 유니폼을 선물받은 뒤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스웨덴 (국빈)방문 마지막 날 (U20 축구 월드컵) 결승전이 있었습니다. 공식 환영행사 때문에 전반전은 숙소에서 보고 후반전은 공항 가는 차 안에서 휴대폰 앱으로 봤는데 우리 부부가 계속 소리를 지르니까 앞좌석의 스웨덴 경호관이 그때마다 ‘어떻게 됐느냐’고 물어봤습니다. 우리가 지고 있다 했더니 안타까워했습니다(웃음).”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U20(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와 코칭스태프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갖고 “지난 3주간 정말 행복하고 감격스러운 순간들이었다”며 결승전 당시 상황을 이렇게 전했다.

문 대통령은 “축하도 하고, 고마움도 표하고 싶어서 자리를 마련했는데 좀 푹 쉬어야 하는 시기에 힘들게 하는 것 아닌가 걱정이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여러분과 비슷한 시기, 폴란드와 멀지 않은 북유럽으로 순방을 갔다”면서 “결승전 결과는 안타까웠지만,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에게 정말 큰 자랑스러움과 행복을 선사했다”며 감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준우승이라는 성적도 대단했지만 과정이 더 좋았다”며 “특히 감독과 선수단, 선수들 간에 신뢰하고 배려하는 모습, 그런 가운데에서 보여 준 열정과 유쾌함이 정말 좋았다. ‘우리 한번 경기를 즐겨 보자’, ‘또 한판 멋있게 놀아 보자’는 자세가 참 좋았다”고 말했다. 대표팀 막내이자 에이스인 이강인(18)에게는 “골든볼(최우수선수상) 수상을 축하한다”며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각오로 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강인은 만찬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이렇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저도, 형들도, 코칭스태프 분들도 기쁘고 행복하다”면서 “처음부터 마지막 날까지 못 잊을 추억이고, 더 열심히 해서 또 좋은 자리에 오고 싶다”며 웃었다. 골키퍼 이광연(20)은 “아무나 쉽게 못 들어오는 데라고 들었는데 저희가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는지 여기 와서 좀 느끼는 것 같다”고 했다.

주장 황태현(20)과 이강인은 각각 ‘문재인’, ‘김정숙’이 적힌 등번호 22번 붉은색 유니폼과 공에 선수단 사인을 담아 대통령 부부에게 전달했다. ‘22’는 대표팀의 22번째(선수 엔트리 21명) 선수를 뜻한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06-2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