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1년 5개월 만에 소공동 복귀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0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올해 97세의 고령인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지난해 초 서울 송파구 잠실로 거처를 옮긴 지 1년 5개월 만에 중구 소공동으로 복귀했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1월부터 잠실 롯데월드타워 레지던스 49층에서 생활해 오다 이날 오후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현 이그제큐티브타워) 34층으로 거처를 옮겼다. 잠실 롯데월드타워로 옮긴 지 2년도 안 돼 다시 원래 거주지로 돌아간 것이다. 재일교포 사업가인 신 명예회장은 1990년대 중반부터 30년 가까이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을 집무실 겸 거처로 이용해 왔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9-06-2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