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당진에서 집배원 또다시 돌연사

입력 : ㅣ 수정 : 2019-06-19 18: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남 공주에 이어 당진에서 집배원이 또다시 돌연사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오전 9시30분쯤 충남 당진시 읍내동 모 원룸 화장실에서 당진우체국 집배원 강모(49)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동료 집배원들이 발견했다. 동료 집배원들은 “강씨가 출근하지 않아 원룸으로 가 잠긴 문을 따고 들어가보니 화장실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강씨는 지난해 7월 거주지인 대전에 가족을 남겨둔 채 당진에 원룸을 얻어 혼자 살면서 당진우체국 집배원으로 일해왔다.

경찰은 뚜렷한 외상이 없는 데다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이 없고 TV가 켜져 있는 점으로 미뤄 강씨가 전날 퇴근한 이후 화장실을 갔다가 갑자기 숨진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로 했다.

전국우정노조는 “강씨는 평소 지병이 없고 지난 3월 건강검진에서도 이상이 없었던 점으로 미뤄 과로사가 분명하다”면서 “특히 개발이 한창인 당진은 인구가 늘어 배달량이 급증하고 있으나 인력 보충이 이뤄지지 않아 근무 여건이 열악한 지역”이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13일에도 충남 공주우체국 집배원 이모(34)씨가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숨졌다. 이씨는 하루 1200여통의 우편물을 배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