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주대환 혁신위원장, 손학규 사람아니다 ”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1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주대환 혁신위원장에 대해 “창원에서 노동운동을 하고 지금은 중도의 길로 개혁 보수의 길로 가는 분이다. 손학규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18일 경남 창원 경남도당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에서 “주대환 위원장이 선임됐고 19일부터 의결을 통해 본격 구성에 들어가고 활동에 들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주 위원장은) 우리나라 정치의 현실을 제대로 알고 실상을 알고 찾아가는 분”이라며 “당의 근본체질을 바꾸고 미래에 희망을 주는 역할을 기대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8일 경남 창원 경남도당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바른미래당 제공)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8일 경남 창원 경남도당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바른미래당 제공)

손 대표는 “내년 4월 총선거는 우리나라 정치 구조를 바꿀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패, 경제 회복이 불능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나아갈 길을 제대로 보여주기만 하면 이번 총선은 전체적 구도가 바뀔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제가 정계개편을 이야기하지만 인위적으로는 안된다고 한다”며 “몇 사람 끌고 오는 것이 아니라 양극단에 질린 국민들, 한국당의 극우 정치는 안되겠다는 하는 사람들에게 실용정당으로서 희망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지난 4월 열린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 대해선 “처음에 왔을때 (바른미래당 후보의 득표율이) 10~15%는 문제도 아니고 그보다 훨씬 더 높게 올라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예비선거날이 되니까 (시민들이) 완전히 차가워 지더라”라고 돌아봤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