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레이드는 없지만… 서울광장에 울려 퍼지는 ‘환영의 함성’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정오부터… 축구협, 포상금 지급도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일군 축구대표팀을 위한 환영행사가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낮 12시부터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팬들과 함께 하는 ‘U20 월드컵 대표팀 환영행사’를 열기로 했다. 대표팀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곧바로 환영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는 오전 11시 30분부터 걸밴드 락킷걸과 대표팀 응원가 ‘승리의 함성’을 부른 트랜스픽션 공연으로 시작해 정정용 대표팀 감독 및 선수단 전체 소개와 인터뷰, 팬들과의 기념 촬영 등으로 짜였다. 축구협회가 추진했던 ‘도심 퍼레이드’는 교통 통제 등의 어려움으로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축구협회는 기존의 FIFA 대회 성적을 기준으로 U20 대표팀 전원에게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포상금 규모는 2010년 한국 축구 첫 FIFA 주관대회에서 우승한 17세 이하(U17) 여자 대표팀과 같은 해 U20 여자월드컵 3위를 달성한 여자대표팀이 기준선이다. 축구협회는 당시 U17 여자대표팀에 총 4억 900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6-1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