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가해 크루즈’ 선장 보석에 철저한 신병 관리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9-06-15 1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헝가리 수사당국에 유람선 침몰 가해 선박의 선장의 신병 관리와 철저한 사건 규명을 요청했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야노시 벌로그 헝가리 경찰청장과 이보여 티보르 부다페스트 검찰청 검사장에게 보석으로 풀려난 바이킹 시긴 호 유리 C. 선장의 신병 관리와 철저한 사실 관계 규명을 요청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한국 정부의 요청에 헝가리 경찰청장은 전담팀을 꾸려 피의자를 밀착 감시하고 있으며, 인양된 허블레아니 호 해체 등을 통해 추가 증거를 확보할 것이라고 답했다.

부다페스트 검사장은 경찰에 철저한 피의자 신병 관리를 요청했고, 수사 지휘 검사들도 최고의 인력을 투입했다면서 철저하게 사실 관계를 규명하고 법리 검토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가해 선박인 바이킹 시긴 호가 사고 직후 운항을 재개한 데 이어 구속됐던 유리 C. 선장 역시 보석금 1500만 포린트(약 6200만원)를 내고 13일 풀려나자 유족들은 물론 헝가리 현지에서도 부실 수사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편 신속대응팀은 이번 주 희생자 장례가 계속되고 있어 다음 주 중에는 실종자 가족을 제외하고 대부분 가족이 귀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신속대응팀은 사고 발생 뒤 상당한 시간이 지났기 때문에 향후 시신을 수습했을 때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실종자 직계 가족을 대상으로 DNA 채취가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9일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야경 투어 중 바이킹 시긴 호에 들이받히면서 7초 만에 침몰한 허블레아니 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선장·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

이 사고로 한국인 23명이 숨졌고, 3명이 실종됐으며 헝가리인 선장·승무원도 숨졌다.

12일 사고 현장에서 약 110㎞ 떨어진 뵐츠게 지역에서 실종자 시신 1구가 수습된 이후 14일 오후까지 실종자가 추가로 발견되지는 않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