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노동 지킨 ‘기생충’ 제작진에 사회보험료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19-06-14 16: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계의 장시간·고강도 노동 관행을 깨고도 한국영화 사상 첫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제작진이 총 1150만원의 사회보험료를 받았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은 예술인 표준계약에따라 제작기간 중 주 52시간 노동을 지킨 기생충 제작사에 590만원, 스태프들에게 560만원을 지원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촬영 기간(2018년 2~9월)에 낸 사회보험료(국민연금·고용보험)의 50%에 해당한다.
“송강호는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자” 칸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오른쪽) 감독이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수상자 포토콜 행사에서 영화 ‘기생충’의 주연배우인 송강호에게 무릎을 꿇고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바치는 모습을 연출했다. 봉 감독은 이날 수상 소감에서 송강호를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자”라고 칭했다. 두 사람은 ‘살인의 추억’, ‘괴물’, ‘설국열차’에 이어 ‘기생충’에서 네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칸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강호는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자”
칸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오른쪽) 감독이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수상자 포토콜 행사에서 영화 ‘기생충’의 주연배우인 송강호에게 무릎을 꿇고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바치는 모습을 연출했다. 봉 감독은 이날 수상 소감에서 송강호를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자”라고 칭했다. 두 사람은 ‘살인의 추억’, ‘괴물’, ‘설국열차’에 이어 ‘기생충’에서 네 번째로 호흡을 맞췄다.
칸 로이터 연합뉴스

예술인복지재단은 예술계 표준계약서 보급 확대를 위해 2014년부터 ‘예술인 사회보험료 지원사업’을 시행 중이다. 예술활동증명을 완료한 예술인이 표준계약서로 계약하고 활동하면 해당 예술인과 예술단체, 기업에 이미 납부한 사회보험료의 50%를 지원한다.

앞서 ‘기생충’ 스태프는 모두 주 52시간 노동을 위한 표준계약서를 작성했고, 실제로 계약에 따라 촬영을 마쳤다. 표준계약서는 특정 분야에 필요한 전문적인 계약 내용을 정형화해 누구나 쉽게 참고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견본계약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현재까지 영화(9종), 대중문화예술(5종), 만화(6종), 방송(6종), 출판(7종), 공연예술(3종), 저작권(4종), 게임(5종), 미술(11종) 등 9개 분야에 총 56종의 표준계약서를 개발·보급했다. 상반기 중 애니메이션과 대중문화예술 분야에 5종이 추가될 예정이다.

예술인복지재단 관계자는 “사회보험료 지원사업은 표준계약서를 이용한 예술인뿐 아니라 표준계약서를 통해 예술인을 고용한 사업자에게도 50%의 지원 혜택을 줘 자발적으로 불공정한 관행들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라며 “‘기생충’을 계기로 영화계뿐 아니라 다른 장르의 예술 분야에서도 표준계약서 사용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