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조현병 치료제 뺏으려 한다” 40대男 차량 국회 돌진

입력 : ㅣ 수정 : 2019-06-14 17: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차량 돌진 사고 14일 한 40대 남성이 몰던 차량이 국회 본청 앞 계단으로 돌진해 화단이 훼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보자 제공

▲ 국회 차량 돌진 사고
14일 한 40대 남성이 몰던 차량이 국회 본청 앞 계단으로 돌진해 화단이 훼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보자 제공

14일 한 40대 남성이 자신이 개발한 조현병 치료제를 경찰이 뺏으려 한다며 차량을 국회로 돌진한 사고가 발생했다.


국회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분쯤 박모(45)씨가 몰던 흰색 로디우스 승합차가 국회 본청 앞 계단으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계단 앞 화단과 화분 등이 훼손됐지만 박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본인이 정부로부터 민간인 사찰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등 횡설수설했다. 박씨는 “내가 조현병이 전염병이라는 사실을 밝혀냈고 조현병 치료제를 개발했다”며 “경찰이 그걸 빼앗으려고 민간인 사찰 중”이라고 주장했다. 또 “경찰청이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다”며 “이는 전 국민이 경악할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경찰은 박씨를 인근 여의도지구대로 연행해 사건 발생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