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만 193개국 2995명… 빛고을 수영장 넘실넘실

입력 : ㅣ 수정 : 2019-06-14 01: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 세계선수권 역대 최대 규모 참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을 한 달여 남겨둔 13일 전남 여수 엑스포해양공원에 마련된 오픈워터 수영 경기장에서 막바지 준비 작업이 한창이다. 여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을 한 달여 남겨둔 13일 전남 여수 엑스포해양공원에 마련된 오픈워터 수영 경기장에서 막바지 준비 작업이 한창이다.
여수 연합뉴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국제수영연맹(FINA) 회원국 209개국 중 193개국 7266명, 참가선수 2995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광주세계수영대회 조직위원회는 13일 등록 마감 결과 역대 대회 중 가장 많은 선수와 참가국으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16회 러시아 카잔대회의 참가국 184개국, 선수 2413명 규모나 17회 헝가리 부다페스트대회의 참가국 177개국, 선수 2303명을 넘어선 규모다.

참가 국가별 선수단 규모는 미국이 242명으로 가장 많고 중국 232명, 호주 229명, 이탈리아 204명, 러시아 174명 순이다. 우리나라는 국가대표 선발전 등을 통해 최종 118명의 선수와 임원을 확정했다.

국내 기대주는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서 여자 혼영 200m 금메달과 올해 국제수영연맹 챔피언스 경영시리즈 1, 2차 은메달리스트인 김서영 선수가 꼽힌다. 최근 국가대표 선발전과 동아수영대회에서 두 번 연속 배영 100m 한국 신기록을 경신한 임다솔 선수와 2016년 브라질 리우올림픽에서 남자 다이빙 사상 첫 결선에 진출했던 우하람 선수도 기대를 모은다.

해외 유명 선수로는 부다페스트의 경영 7관왕인 미국 케일럽 드레슬과 미국의 여자 5관왕 케이티 러데키, 중국의 자존심 쑨양이 주목된다. 27m 높이의 하이다이빙은 2016, 2017년 FINA 하이다이빙을 석권한 영국의 게리 헌트가 주목된다. 이번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의 43%가 배정돼 메달 경쟁이 치열하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6-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