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의 도발적인 첫 발 ‘어질어질’

입력 : ㅣ 수정 : 2019-06-14 1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오아이 센터는 잊어라… 전소미 첫 솔로 싱글앨범 발매
전소미. 더블랙레이블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소미.
더블랙레이블 제공

전소미(18)가 솔로 가수로 첫발을 내디뎠다. 그룹 아이오아이 해체 후 가수로서는 2년 5개월 공백기를 가진 뒤 이룬 솔로 데뷔다.

전소미는 13일 첫 번째 싱글 ‘버스데이’를 발매했다. 싱글 제목에는 아이오아이 막내에서 솔로 전소미로 새롭게 태어난다는 의미를 담았다. 선미, 블랙핑크 제니 등 ‘솔로퀸’을 연달아 탄생시킨 더블랙레이블 대표 프로듀서 테디가 타이틀곡 ‘버스데이’를 작곡해 기대를 더한다.

전소미는 솔로 데뷔일인 이날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쇼케이스였지만 신곡 무대는 없었다. 전소미는 “아직 준비가 완벽하지 않다. 덜 준비된 모습을 보여드리면 저한테 아쉬운 무대로 남을 것 같다”며 데뷔 무대를 준비 못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안무가 계속 바뀌고 있다. 15일 음악방송 첫 무대까지는 완벽하게 연습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소미. 더블랙레이블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소미.
더블랙레이블 제공

전소미는 2016년 아이돌 오디션 예능 ‘프로듀스 101’(엠넷)에서 최종 1위로 아이오아이 ‘센터’ 멤버가 됐다. 약 9개월 활동 기간 동안 뜨거운 인기를 모았다. 당시 소속사였던 JYP엔터테인먼트의 새 걸그룹으로 재데뷔할 거라는 소문이 무성했지만 지난해 9월 YG엔터테인먼트 산하 더블랙레이블로 소속사를 옮기고 솔로 데뷔 예정임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전소미는 “JYP와는 음악적으로 지향하는 부분이 달랐다”고 소속사를 옮긴 이유를 밝힌 뒤 “서로 응원해 주는 상태로 나왔다”며 불화설을 일축했다. 새 소속사로 옮긴 이유에 대해서는 “테디 오빠가 제 솔로 활동을 상상하면서 행복하게 말씀해 주시는 것을 보고 감동받았다”고 말했다.

‘버스데이’는 타격감 넘치는 드럼부터 통통 튀는 리드 신스를 거쳐 강렬한 브라스 사운드까지 이어지는 지루할 틈 없는 댄스곡이다.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전소미를 그대로 표현하는 곡이라는 설명이다. 수록곡 ‘어질어질’은 감성적인 보컬을 확인할 수 있는 미디엄템포 R&B곡으로 전소미의 첫 자작곡이다.

전소미는 닮고 싶은 여자 솔로 가수를 묻는 질문에 “이효리 선배님처럼 여러 콘셉트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작사·작곡에도 많이 참여하면서 아티스틱한 면을 보여드리겠다”는 당찬 포부도 드러냈다. 오랜 공백기를 거쳐 솔로 데뷔에 이른 전소미가 두 번째 ‘꽃길’을 걷게 될지 주목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9-06-14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