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과 잘할 것”… 비건, 안보리 통해 제재 공조 다지기

입력 : ㅣ 수정 : 2019-06-14 01: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친서 뒤 ‘강온 전략’ 나선 美
트럼프, 북핵 해결 연일 낙관론 펼쳐
국무부 “北과 실무급 회담 의지 있다”

안보리 이사국 비공개 회동 ‘北 옥죄기’
“北 정제유 취득 상한 넘었다” 경고장

CNN “金친서, 3차회담 분위기 조성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관계가 잘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도 “서두르지 않겠다”는 표현을 네 차례나 사용했다. 워싱턴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관계가 잘될 것이라고 내다보면서도 “서두르지 않겠다”는 표현을 네 차례나 사용했다.
워싱턴 AP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 공개 이후 북미 대화 재개에 강한 의지를 드러내면서도 대북 제재 유지를 위한 단속에 나서는 ‘강온 전략’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맞은 12일(현지시간)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나는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가 북한과 매우 잘해 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북미 비핵화 협상의 긍정적인 메시지를 보냈다. 전날 김 위원장의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힌 데 이어 연일 북핵 해결의 낙관론을 폈다.

국무부도 ‘북미 대화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따뜻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국무부는 북한과 실무급 회담을 이어 갈 준비도, 의지도 있다”며 한동안 지지부진했던 북미 실무회담의 재개를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이처럼 트럼프 정부가 일제히 북미 대화의 긍정적인 메시지를 발신하는 것은 내년 미 대선을 앞두고 ‘북한 비핵화 성과가 부진하다’는 미 조야 일각의 회의론을 정면 반박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외교 성과를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친서에 트럼프 정부가 일제히 ‘화답’에 나선 것은 북미 협상의 불씨를 살려서 내년 대선에 활용하겠다는 전략은 물론 성과 도출에 서두르지는 않으면서 북미 관계를 ‘관리’하려는 두 가지 측면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 정부는 대화 재개 의지를 드러내면서도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누수를 막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이날 뉴욕 주유엔 미대표부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15개 상임이사국 등과 비공개 회동에 나섰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와 김 위원장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이희호 여사 별세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한 점을 언급하며 “긍정적 시그널로 본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전반적인 북미 현황뿐 아니라 대북 제재도 심도 있게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의 친서 이후 북미 관계가 급물살을 타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공조가 느슨해질 것을 우려한 미 정부가 ‘선제’ 대응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힌 지난 11일 미 정부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북한이 불법 해상 환적으로 제재 상한선(연간 50만 배럴·약 6만 3000t)을 초과한 정제유를 취득했다’고 비난하는 문서를 제출했다.

한편 김 위원장의 1주년 친서에 비핵화 대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며 “트럼프 정부 관리들은 김 위원장의 친서를 3차 북미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분위기를 조성하고 ‘재설정’하려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6-1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