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뉴브강 하류서 수습한 시신,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1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양작업 투입 선박 모두 떠난 머르기트 다리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참사 발생 2주가 지난 12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2019.6.12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양작업 투입 선박 모두 떠난 머르기트 다리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참사 발생 2주가 지난 12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2019.6.12
뉴스1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하류에서 12일(현지시간) 오후 수습한 시신이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 호에 탔던 60대 한국인 승객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13일 “사고 현장으로부터 약 110㎞ 떨어진 뵐츠케 지역에서 수습된 시신 1구는 침몰 선박에 탑승했던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달 29일 침몰한 유람선에 탑승한 33명의 한국인 중 사망자는 23명으로 늘었고, 실종자는 3명으로 줄었다.

함께 타고 있던 헝가리인 선장과 선원도 모두 사망했다.

허블레아니 호는 지난 11일 인양돼 헝가리 당국이 선체 내부를 정밀 수색했지만, 실종자를 추가로 찾지 못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