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앞에서 40대 남성 흉기 휘둘러 3명 부상…원아 할머니 중상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13: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어린이집 앞에서 괴한이 흉기를 휘둘러 원아의 할머니 등 3명이 다쳤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13일 오전 11시쯤 성동구의 한 어린이집 입구에서 흉기를 휘두른 A(47)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를 휘둘러 이 어린이집을 다니는 원아의 할머니와 어린이집 종사자 2명 등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원아의 할머니는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진술을 전혀 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