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4강’ 박종환 감독, 여주시민과 응원전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17: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종환 총감독이 12일 여주시민운동장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 중에 결승전을 앞둔 한국 대표팀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박종환 총감독이 12일 여주시민운동장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 중에 결승전을 앞둔 한국 대표팀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경기 여주시가 16일 새벽 폴란드에서 열리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때 시민 응원전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박종환 여주시민축구단(K3리그) 총감독이 1983년 ‘멕시코 4강 진출 신화’를 이끌었던 점을 감안,시청 주차장에서 시민 700여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응원전을 벌인다.

시의회를 배경으로 한 대형 무대와 LED 전광판(가로 12m,세로 9m)을 설치한 뒤 15일 밤 10시부터 여주대 치어리더,지역 그룹사운드 공연 등으로 분위기를 띄운다.

이어 박 총감독을 무대로 불러 멕시코 4강 신화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며 토크콘서트를 진행하고 리틀 태극전사들에 대한 박 총감독의 응원 메시지도 전한다.

박 총감독은 서울신문과 인터뷰에서 “겁없는 아이들 너희 이미 챔피언이다. 서두르지 말고 실력 100% 발휘하면 한국축구 새 역사를 쓰게된다”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항진 시장은 “여주는 얼마전 열린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전의 결승무대에서 좌절해야 했지만 우리 청소년 국가대표팀은 반드시 우승하기를 간절히 바란다”면서 “이번에 박종환 총감독과 함께하는 거리응원전이 축구를 통하여 여주시민들이 기쁨을 나누고 화합을 다지는 기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