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서 버려진 신생아 시신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09: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쓰레기 더미서 환경미화원이 찾아
사진은 기사와 관계가 없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진은 기사와 관계가 없습니다.

갓 태어난 아기의 시신이 쓰레기 더미에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경북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전날인 12일 오후 7시 10분쯤 구미 인의동을 청소하던 환경미화원이 원룸 근처 쓰레기 더미에서 숨진 아기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아기는 탯줄이 달린 상태로 스티로폼 박스에 담겨 있었다.

경찰은 주변 CCTV를 분석해 아기를 버린 사람이 누구인지 찾는 한편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