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마약 의혹’ 비아이 재수사 검토…핵심은 ‘진술 변화’

입력 : ㅣ 수정 : 2019-06-13 0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아이. 연합뉴스

▲ 비아이. 연합뉴스

마약 구입 의혹이 제기되면서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에서 탈퇴한 비아이(본명 김한빈·23)에 대한 경찰의 재수사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13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김씨와 마약구매와 관련한 카카오톡 대화를 나눈 A씨를 접촉해 진술에 변화가 있으면 김씨에 대한 재수사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인터넷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날 오전 A씨와 김씨가 마약과 관련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하며 김씨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2016년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용인동부경찰서에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당시 조사 과정에서 A씨가 김씨와 마약구매와 관련해 대화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확보했다.

당시 A씨는 “김씨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한 것은 맞지만 그에게 전달하지 않았고 함께 마약을 하지도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김씨의 마약구매를 부인하자 김씨에 대한 별다른 조사 없이 A씨와 A씨에게 마약을 건넨 판매자만 입건해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3년 가까이 지난 이날 디스패치가 문제의 내용을 보도하며 김씨의 마약구매 의혹을 제기하자 경찰이 재수사 방침을 밝힌 것이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당시에는 A씨 진술 외에 김씨의 의혹을 확인할 객관적 증거를 찾기 어려워 김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지 못했다”며 부실수사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접촉해 A씨가 김씨에게 마약을 건네지 않았다는 기존 주장을 번복하거나 2016년 당시와 사실관계가 달라진 부분이 있으면 재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씨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겁이 나고 두려워 (마약을) 하지도 못했다”며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리고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하다”고 밝혔다.

YG도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김씨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