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희호 여사 비하’ 수능만점자 서울대생, 반성없이 또 고인 모독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1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능만점자 출신 서울대생이 고(故) 이희호 여사를 비하한 글이 논란이 되자 11일 다시 올린 글. 2019.6.11  페이스북

▲ 수능만점자 출신 서울대생이 고(故) 이희호 여사를 비하한 글이 논란이 되자 11일 다시 올린 글. 2019.6.11
페이스북

고(故) 이희호 여사를 비하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는 수능만점자 출신 서울대생이 이번엔 이희호 여사를 가리켜 사실상 ‘살인범’이라고 해 더 큰 파장이 예상된다.

서울대에 재학 중인 A씨는 지난 4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이 11일 논란이 되자 이날 재차 글을 올렸다.

그는 “우리나라가 언제부터 살인범을 욕하면 일베충으로 낙인 찍히는 나라가 되었는가”라면서 “여가부(여성가족부) 때문에, 여가부 예산을 받는 여성단체 때문에 무고하게 자살한 사람이 몇 명인데”라고 했다.

이어 “여가부 만드는 데에 1등 공신인 사람을 고인이라고 해서 함부로 욕하면 안 되는 건가? 자기도 똑같이 죽음을 느껴 봐야지”라고 했다.

지난 10일 별세한 이희호 여사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1997년 대통령에 당선된 뒤 2001년 여성부가 출범하는 데 지대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 근로기준법, 남녀고용평등법, 고용보험법 등 ‘모성 보호 3법’이 개정돼 모성 보호 비용을 사회가 분담하게 만들었다.
지난 4월 이희호 여사가 위중하다는 기사를 공유하고 비하하는 글을 올린 수능만점자 출신 서울대생의 페이스북.

▲ 지난 4월 이희호 여사가 위중하다는 기사를 공유하고 비하하는 글을 올린 수능만점자 출신 서울대생의 페이스북.

A씨는 지난 4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희호 여사가 위중하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페미대장 잘 ×××”라면서 이희호 여사를 강하게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당시 A씨의 게시물은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에 퍼지며 논란이 됐고, 이희호 여사가 별세하면서 다시 부각됐다.

현재 A씨의 페이스북에서 해당 글은 찾아볼 수 없다.

그는 다른 사람의 게시물에 “정신병자는 도태시키는 게 우생학적으로도 맞음”이라는 댓글을 쓰기도 했다.

‘말이 너무 심한 것 아니냐’는 댓글에 A씨는 “우생학이 어떤 이념인지 공부해보시긴 했음?”이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A씨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고 서울대에 입학했다. 당시 수능만점자로 여러 언론과 매체를 통해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