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인터넷 설치기사, 아파트 62곳서 접지선 7억원 어치 절도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09: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 달서경찰서는 27일 대구와 경북지역 아파트 수십곳에서 통신·피뢰 접지선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A(49)씨를 구속했다.

A씨는 2017년 11월 초부터 지난 2일까지 대구와 경북 김천, 경산, 구미 등 아파트 62곳에서 73차례에 걸쳐 배전반 안에 있는 통신·피뢰 접지선 6만9천여m를 니퍼로 잘라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액은 7억1천만원으로 집계됐지만, 그가 고물상에 팔아 챙긴 금액은 1억60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이 돈을 “생활비로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전직 인터넷 설치기사인 A씨는 월급이 적다는 이유로 회사를 그만두고 범행에 뛰어들었다.

주민과 경비원 의심을 피하기 위해 아파트 1층에서는 범행을 하지 않고, 2층부터 꼭대기 층까지 한층씩 올라가며 접지선을 끊어냈다.

경찰은 A씨가 피해 아파트를 오가는 CCTV 영상과 입차 기록 등을 확보했다.

손병조 대구 달서경찰서 생활범죄팀장은 “피의자가 CCTV 영상 등 증거를 보고는 순순히 자백했다”며 “과거 절도 전과는 없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