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장 “폭력시위자 한명한명 추적 수사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1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경환 서울경찰청장 폭력 집회 엄정대응 방침
“복면 쓴 것 보면 의도적…집행부 강력 수사”
현대중공업-대우조선 노조 상경집회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중공업 사옥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 결의대회’ 마무리 집회를 하던 중 현대중공업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2019.5.22 연합뉴스

▲ 현대중공업-대우조선 노조 상경집회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와 현대중공업지부 조합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중공업 사옥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 결의대회’ 마무리 집회를 하던 중 현대중공업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2019.5.22 연합뉴스

경찰이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노조 집회에서 발생한 일부 참가자의 폭력 행위에 대해 엄정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경환 서울경찰청장은 27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부 노조의 폭력 시위에 대해 국민적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는 것을 잘 안다”면서 “이번 조선업종 노조 불법 시위에서는 다수 경찰관이 부상당했는데 이에 엄정하고 강력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폭력 행위를 한 시위자 한명한명 추적해서 수사하겠다”면서 “시위 때 복면 쓴 것을 보면 의도적 폭력 시위라고 할 수 있다. 이를 선도한 집행부도 강력한 수사를 통해 엄중히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앞서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노조 집회 현장에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민주노총 조합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지난 25일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원 청장은 “영장기각에 대해서는 법원이 판단해서 하는 것이라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즉답을 피했다. 다만 “집회시위 자유는 민주사회에서 당연히 보장되고 보호돼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법의 테두리 내에서 이뤄져야지 폭력시위로 변질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원 청장은 또 ‘함바(공사장 밥집) 비리’ 사건 브로커 유상봉(73) 씨가 ‘과거 원 청장에게 뇌물을 줬다’고 주장하며 검찰에 진정을 낸 것과 관련해 “지난주 (유 씨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다”며 “검찰에서 신속히 수사해서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사회적 논란이 없도록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