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스타트 창업 밸리 사업…중기부 공모 사업 신청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13: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가,중소기업벤처부의 타트업 파크 공모사업에 도전한다.

부산시는 27일 혁신 창업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스타트업 파크 공모사업에 신청했다고 밝혔다.

시가 신청한 내용은 ‘더 스타트 창업 밸리’ 구축사업으로 ,부산역을 중심으로 수도권과 빠르게 연결할 수 있는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게 이 사업의 취지다.

부산역 주변 10㎞에는 64개 창업 지원기관,벤처캐피탈,액셀러레이터 등이 있다.

대학 21곳,연구기관 10곳 등을 비롯해 수많은 중소벤처기업도 집적돼 있다.

문현혁신지구의 규제자유특구(블록체인), 부산 북항 통합개발과 연계해 도심재창조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811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오는 9월 문을 여는 부산역 광장 지식혁신플랫폼을 중심으로 인근 창업거점 시설을 연계해 개방형 혁신창업 밸리를 조성하는 것이다.

811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우선 부산역 광장의 지식혁신플랫폼을 중심으로 인근 창업거점 시설들과 연계해 개방형 혁신창업 밸리를 조성한다.부산역 지식혁신플랫폼은 6월 공사 완료 및 9월 개소를 앞두고 막바지 작업이 한참 진행 중이다.

지식혁신플랫폼과 함께 부산역 인근에는 창업자와 투자자, 기업, 대학·연구기관이 협업할 수 있는 혁신창업 클러스터인‘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도 구축한다.

이 시설에서는 스타트업, 투자자, 지원기관들이 입주해 다양한 활동으로 투자와 자금지원 등을 맞춤형으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또 글로벌 액셀러레이터와 스타 스타트업 및 지역의 대기업, 중견기업을 같이 입주시켜 협업과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유니콘 기업을 탄생시키는 아시아 창업 거점 조성에 나선다.

부산역 인근 북항재개발 2단계 지역인 중앙동에는 ‘창업테마거리’를 만들어 혁신성장 창업공간 및 청년창업 문화가 어우러지도록 복합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한다.중기부는 서류심사와 현장방문 등을 거쳐 내달 말 선정 결과를 발표한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