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생생리포트] 신제품 800개가 여기서 탄생… 美공유주방 날개 단 비결은

입력 : ㅣ 수정 : 2019-05-27 0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예비창업자 공간서 시작한 ‘유니온키친’
식당·상점·유통망에 규제 완화까지 연계
일자리 900개·수익 2975억원 만들어내
미국 워싱턴DC 유니온키친에서 창업자들이 새 제품을 만들고 있다. 유니온키친 홈페이지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워싱턴DC 유니온키친에서 창업자들이 새 제품을 만들고 있다. 유니온키친 홈페이지 캡처

미국 사회의 화두 중 하나가 ‘공유’다. 자동차와 집, 사무실에 이어 부엌을 나눠쓰는 ‘공유 주방’이 인기를 끌고 있다. ‘공유 주방’은 부엌을 나눠 쓰는 것으로 단순하게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미 공유주방 선두주자 유니온키친은 주방을 나눠 쓰는 것을 넘어 식품 유통과 인큐베이팅 등으로 외형을 확대하고 있다.

유니온키친 관계자는 25일(현지시간) “올 여름 휴스턴에서 유니온키친의 여섯 번째 식당이 문을 연다”고 밝혔다. 미 텍사스의 휴스턴에 발행되는 일간지인 크로니클은 “유니온키친이 공유 주방뿐 아니라 식당과 상점, 유통망까지 갖춘 식품업체로 거듭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유니온치킨이 공유 주방을 넘어 음식 관련 사업을 도와주는 액셀러레이터로 자리매김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2012년 미 워싱턴DC에 자리잡은 유니온키친은 주방과 유통, 상점 세 축으로 운영되고 있다. 유니온키친은 식당 예비창업자들이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주방을 운영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공유 주방의 핵심은 식품을 만들 공간과 장비를 공유함으로써 초기 창업 비용을 줄여주는 것이다.

유니온키친에 4만 6000달러(약 5300만원)을 내면 1년 4개월 동안 제품 개념을 만드는 것부터 제품 출시, 글로벌시장 진출까지 성공 창업을 위한 교육과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길 그레이트 유니온키친 대표는 “식당의 예비 창업자들의 고민은 일단 직접 이용할 수 있는 개인 주방이 없다는 것에서 시작한다”면서 “이런 어려움을 겪는 예비 창업자들을 위한 주방 임대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방만 있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았다. 제품이 좋아도 사실상 개별 창업자가 유통채널을 확보해 여러 상점에 제품을 납품하는 것은 어려웠다. 그래서 유니온키친이 자체 유통망을 구축했다. 또 자체 상점을 운영하면서 고객들이 유니온키친에서 탄생한 제품을 바로 만날 수 있는 접점을 만들었다. 유니온키친 상점에서 팔아보고 반응이 좋으면 다른 큰 상점으로 확장시키는 방식이다. 스무디큐브를 만드는 브라이트 그린, 야채로 만든 와플을 만드는 스와플, 냉동피자 잇피자 등 70개 브랜드가 유니온키친을 통해 탄생했다.

하지만 문제는 식재료와 주방의 위생에 대한 책임이었다. 그래서 유니온키친은 창업자를 돕기 위해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해왔다. 지속적으로 정부와 대화를 나누며 이와 관련된 규제들을 풀고 합법화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또 보건부와 협력해 위생에 관련된 법규와 공간 운영 규정들을 합법화하는 과정도 거쳤다. 공유업계 한 관계자는 “유니온키친을 통해 지난 몇 년간 워싱턴에 약 900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됐고, 800개가 넘는 신제품들이 탄생했으며 이를 통해 2억 5000만 달러(약 2975억원)의 수익이 발생했다”면서 “유니온키친 등이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5-2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