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인도적 지원은 부차적 문제, 南 대북선언 이행 나서야”

입력 : ㅣ 수정 : 2019-05-26 1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의 선전매체들이 인도주의적 지원은 비본질적이며 부차적인 문제로, 이를 내세우는 것은 여론 기만이라며 남쪽 당국이 근본적인 합의 이행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 추진을 공식화한 뒤 북한 매체가 인도주의적 지원을 직접 거론하며 반응을 보인 것은 처음이다. 하지만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공식 매체나 국가기구 명의의 입장을 내지 않고, 기자의 글이나 언론인 투고 형식이어서 공식 대응과는 거리가 약간 있으며 남쪽을 겨냥한 ‘압박’의 성격이 더 커 보인다.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26일 ‘근본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남쪽이) 근본 문제들을 제쳐둔 채 그 무슨 인도주의 지원과 교류 문제를 전면에 내세우는 것은 북남관계 발전이 아니라 저들도 북남선언 이행을 위해 할 바를 다하는 듯이 생색이나 내고 여론을 기만해보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남쪽이 “중지하기로 한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을 계속 벌리(이)는 등 은폐된 적대 행위에 매달리고 있다”면서 “그러한 불성실한 자세, 비뚤어진 행동들이 여론의 비난을 자아내자 최근에는 그 무슨 인도주의 지원과 비정치적 협력 교류에 대해 떠들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부차적이고 시시껄렁한 인도주의 지원과 비정치적 협력 교류나 좀 한다고 일이 제대로 풀릴 수 있겠는가“라고 묻고 “북남선언에 제시된 근본적인 문제들을 성실히 이행하는 실천 행동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 민족끼리’도 전날 남측이 ‘외세와의 전쟁책동’에 계속 매달리고 있다며 “한편으로는 인도주의적 지원과 협력 교류와 같은 비본질적이고 부차적인 문제들을 꺼내 들고 마치 교착 상태에 처한 현 북남관계를 해결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듯이 생색을 내고 있다”고 거론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북남관계의 지속적인 발전과 평화, 번영을 바란다면 그 무슨 인도주의적 지원이나 협력 교류와 같은 문제나 내들 것이 아니라 민족 앞에 확약한 북남선언들을 철저히 이행하려는 결심과 의지를 똑똑히 밝히고 선언들에 들어있는 기본 문제부터 성실하게 이행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2일에도 다른 선전매체 ‘메아리’에 “‘인도주의’니 하며 공허한 말치레와 생색내기나 하는 것은…”이라고 대북 인도지원 논의를 염두에 둔 듯한 글을 게재했지만 이번처럼 인도주의적 지원이란 표현을 써가며 정색을 하고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