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래 전 의원, 함안 친형 집에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입력 : ㅣ 수정 : 2019-05-25 1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진래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 조진래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조진래 전 국회의원이 경남 함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조진래 전 의원이 25일 오전 8시 5분쯤 경남 함안군 법수면의 친형 집 사랑채에서 숨져 있는 것을 보좌관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보좌관은 전날 조진래 전 의원을 함안의 형 집에 태워다 주고, 이날 아침 다시 데려와달라고 부탁해 가 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진래 전 의원은 전날 이 보좌관과 정상적으로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별다른 외부 침입 흔적과 몸에 싸움 등으로 인한 상처가 없었고, 방 안에서 발견된 물품 등으로 미뤄 조진래 전 의원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현장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조진래 전 의원은 전날 오후 5시쯤 함안에 와서 이곳에서 하룻밤을 묵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아침에도 사랑채 문 닫는 소리를 들었다는 조진래 전 의원의 형수의 진술을 참고해 정확한 사망 경위와 사망 시점을 파악하는 중이다.

1991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변호사로 활동하던 조진래 전 의원은 2008년 18대 국회의원( 의령·함안·합천)을 지냈으며, 2013년 경남도 정무부지사, 2016년 경남개발공사 사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아 창원시장에 도전했지만 낙마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조진래 전 의원이 경남도 정무부지사로 재임하던 2013년 8월쯤 산하기관인 경남테크노파크 센터장 채용 과정에서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사건은 지난해 7월 검찰에 송치됐고, 창원지검은 지난 10일 조진래 전 의원을 한 차례 소환조사했다.

당시 조진래 전 의원은 변호인 입회 하에 검찰 조사를 받았고, 당일 귀가했다.

검찰은 조진래 전 의원이 사망함에 따라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하고 종결할 예정이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고등학교 후배인 조진래 전 의원은 홍준표 경남도지사 재임 시절 주요 요직을 지내는 등 대표적인 ‘친홍’ 인사로도 알려져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