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죽거든 반려견도 함께 묻어주오” 美 버지니아주니까 가능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1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인 견주가 자신이 죽거든 반려견도 함께 묻어달라고 유언을 남겨 멀쩡한 반려견이 화장된 뒤 나란히 묻혔다고 영국 BBC가 미국 언론 보도들을 인용해 23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어떻게 이런 무정한 일이 가능할까?

버지니아주에 살던 견주는 시추 잡종견인 엠마를 끔찍히 아꼈다. 견주가 세상을 떠나자 엠마는 지난 3월 8일 동물보호센터에 옮겨졌다. 센터 활동가들은 유언을 집행해야 한다는 유족들을 뜯어 말리기 위해 2주 동안 매달렸다. 활동가들은 엠마라면 돌볼 집을 쉽게 구할 수 있으니 황당한 유언을 꼭 지킬 필요는 없다고 호소했지만 끝내 엠마는 지난달 23일 안락사된 뒤 항아리에 담겨 주인 묘지 옆에 묻히고 말았다.

영국에서도 건강한 반려동물은 주인의 처분에 따라 안락사될 수 있다. 하지만 수의사의 자문을 구해야 하고, 동물의 권리를 위해 더 나은 선택의 여지가 없을 때만 가능하다. 영국수의사협회 대변인은 “거의 모든 수의사들이 멀쩡한 반려동물을 안락사시키는 방안에 대한 자문을 하고 있다”고 BBC 라디오1 뉴스비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이 대변인은 “반려동물의 행태, 주인의 건강이 얼마나 쇠약한지, 주인이 요양원 등에 들어가야 하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따져 수의사는 안락사 결정을 내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복잡한 결정 방식”을 거친다며 수의사들은 반려동물과 주인의 상황 등 모든 가능한 선택 방안을 주의깊게 살펴 본 뒤 이성적이며 윤리적인 정책적 판단을 내린 과정을 고객에게 설명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미국의 주들은 천차만별이며 버지니아주는 반려동물을 주인의 소유로 여겨 주인이 마지막 소원을 남기면 주인 곁에 나란히 묻힐 수 있는 것이라고 BBC는 전했다. 특히 이 주에 있는 국립추모묘역에는 노아의방주 애완동물 묘지가 인간들의 영원한 안식처 곁에 꾸며져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