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이재웅 이틀째 설전...“승자가 패자 이끌어야”vs“혁신에 승패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7: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3일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재웅 쏘카 대표가 23일에도 이틀째 설전을 이어갔다. 최 위원장이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어야 한다”고 언급하자 이 대표는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고 맞받아쳤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위크 2019’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핀테크와 금융혁신을 향한 경주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정부는 혁신과 포용의 균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위원장의 발언 기사를 올리고 “지금까지 제가 언론과 페이스북에서 주장하던 이야기를 잘 정리해주셨다.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제 주장을 관심있게 잘 읽어봐 주셔서 고맙다”라고 언급한 뒤 “한 가지 추가하자면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 혁신은 우리 사회 전체가 승자가 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있을 뿐이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이날 최 위원장의 발언은 전날 이 대표를 비판하면서 내놓은 것과 같은 맥락이다. 최 위원장은 전날 차량공유서비스 ‘타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다”라고 작심 비판하면서 “혁신 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자칫 사회 전반적인 혁신의 동력을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고 받아쳤다.

최 위원장은 이날 기조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출마하시려나’ 발언에 대해 “그런 식으로 비아냥거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혁신 사업자들도 사회적 연대를 소중히 생각할 필요가 있다”면서 “갈등을 최소화하려는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게 어제 말씀 드린 취지”라고 설명했다.

전날 있었던 작심 비판에 대한 배경을 두고 청와대 교감설, 총선 출마 등 여러 추측이 나왔지만 최 위원장은 이를 일축했다. 그는 “어느 부처와 상의한 것도 아니고, 금융위원회가 혁신 관련된 업무를 어느 부처 못지않게 적극적으로 추진해 왔고 그 과정에서 생각하게 된 바를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내년 총선에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그 문제에 답변하면 완전히 다른 문제로 가기 때문에 전혀 거기에 대해서는 답변할 계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만 언급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